with SSE Project

  • Login Join
  • Cart
  • Notice
  • Q&A
통합검색
Call Center
070-7787-5190
11 am - 2 pm
Bank Info.
우리은행
유영필 / SSE PROJECT
1005-102-111861

문장수집가, 스테레오

\ 19,000\ 17,100
적립금 : 850
저자: 애슝
출판사: SSE PROJECT
발행일: 2018. 5. 30
발매국: 대한민국
크기: 25.5 x 18.2 cm
페이지: 40 pages
최대구매수량 : 5개
Wish List
총 금액 :
BUY NOW ADD TO CART

 



















SSE BOOK 


"문장수집가, 스테레오"

by 애슝

[목차]

영감을 찾는 밤 
제목 없는 소리 
잃어버린 것과 발견된 것의 사이 
거울 속의 상념들은 희미한 거품의 색 
문장 수집가 
아름다운 크리스마스 스노우돔에 담긴 꿈 
위대한 공원에서의 사색 
유령 고양이 
달콤한 질문들 
잘 자요 오늘의 먼지, 기억들도 
불면증의 미로 
쏟아지는 하늘과 식물로 가득한 온실 
사이의 고독 
달을 뛰어 속삭이는 목소리 
판타지 정원의 열쇠 
리드미컬한 사랑노래 
영혼의 단짝을 찾은 우주

[책소개] 


열일곱 개의 그림, 열일곱 개의 단상 

고양이 음악가 스테레오의 영감을 찾는 나날들 


일러스트레이터 애슝의 특별한 그림책 『문장수집가, 스테레오』


『문장수집가, 스테레오』 

일러스트레이터 애슝이 단편 모음집 『SHORT CUT』에서 처음 소개했던 캐릭터 ‘스테레오’를 발전시킨 그림책. 

고양이 음악가 스테레오가 포착한 덤덤하고 새삼스러운 시간들을 모았다. 재밌는 건, 제목이 기대하게 하는 

바와는 달리 ‘문장수집가’의 컬렉션은 문장이 아니다. 이를테면, 서점에서 우연히 책 한 권을 집어 들고 

아무렇게나 펼친 페이지에서 발견한 어느 글귀와의 조우, 그리고 그 단단한 문장이 마음으로 꽂히는 순간 

우리의 주위를 감싸는 공기에 관한 고찰이다. 


그래서 『문장수집가, 스테레오』는 문장으로 표현할 수 없기에 오히려 더 기억하고 싶은 순간들에 대한 기록이다. 

문장이 아니기에, 살면서 어떤 표현으로도 내뱉어본 적 없었을 생각과 분위기 말이다. 그런 단상을 일러스트레이터 

애슝이 ‘문장수집가’를 비롯한 17개의 일러스트로 담아냈다. 


거울 속의 상념들은 희미한 거품의 색 

『문장수집가, 스테레오』는 고양이 음악가 스테레오의 하루들로 채워졌다. 영감을 찾아 기타 줄을 튕겨보는 

어느 날 밤의 기분과 공기, 그 고요하고 쓸쓸한 적막 가운데로 비집고 들어오는 제목 없는 소음들. 아무런 

생각 없이 양치하다가 문득 거울 속의 내 모습을 마주하는 찰나 그리고 거품만큼이나 희미한 상념. 공원에 

누워 격렬하게 아무것도 하지 않는 사색의 시간이 주는 평온과 안락. 경쾌한 음악과 사람들로 가득 찬 파티, 

그런 활기에도 불구하고 불현듯 찾아오는 군중 속의 고독 등. 누구나 한 번쯤 느껴보았을 이름 모를 정서들의 

모음집을 완성했다. 


달을 뛰어 속삭이는 목소리 

우리 기억 속에 선명히 아로새겨진 이런 순간들은 사랑이라는 주제로 귀결될 때 더욱 또렷해진다. 사랑을 

시작할 때, 달콤한 질문을 주고받으며 서로의 조각들을 맞추어 나갔던 기억. 수화기 넘어 들려 오는 애인의 

목소리가 마치 달을 뛰어 속삭이는 듯 달게 느껴지던 애틋한 시간, 당신이라는 존재가 나의 우주를 유영하는 

영혼의 단짝으로 다가오는 충만한 행복 등. 어느 사랑 노래처럼 “요즘엔 혼자 있어도 희미하게 웃음이’ 나는 

가슴 벅찬 감정들. 느닷없는 상념 앞에서 ’아아, 아 이 순간을 누군가 기억해 주었으면’ 하는 생각과 마주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우리의 이야기를 애슝의 언어로 표현하고 수집했다. 


누군가와 사랑에 빠져 마음이 요동치는 조금은 특별한 나날부터 별다를 것 없지만 이따금 새삼스러운 보통의 

하루까지. 『문장수집가, 스테레오』는 지금껏 우리가 미처 말로 옮겨본 적 없지만, 한 번쯤은 느껴보았을 단편들의 

기록이다.


[작가소개] 

 

애슝은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만화가로 활동하고 있다. 삶의 단편들에 주목하고 해석해 그려내고자 하며, 

자신만의 시각적 언어들을 폭넓은 방식으로 표현하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쎄 프로젝트에서 발행한 

『SHORT CUT, 2017』, 『어느 날의 먼지, 2016』, 『리드 앤 리듬, 2014』과 자가출판을 통해 선보인 

『AM I BLUE, 2011』 등이 있다.



25.5 x 18.2 cm
40 Pages, 양장제본

ISBN: 979-11-85695-33-4


배송정보 /
기본배송료는 3,500원입니다.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7만원이상 구입시 배송료 무료입니다.

배송기간은 결제일(무통장 입금은 결제완료 확인일)로부터 2~4일입니다. (토요일/공휴일 제외)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기 때문에, 3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주문이 취소됨을 알려드립니다.

교환 및 환불 /
ZINE PAGES SHOP에서 구입한 도서나 음반을 환불 혹은 교환하시려면 배송 받으신지 일주일 이내에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해주세요. 단 커버가 뜯어져 있거나 훼손된 경우에는 교환이 되지 않습니다.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은 왕복 배송료를 구매자 분이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 중 모서리가 구겨질 수 있습니다. 이 부분은 교환대상이 아니니 구매에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문의사항 /
070-7787-5190
sse_p@naver.com